삽교배수갑문 확장공사 시작
삽교배수갑문 확장공사 시작
  • 우영식기자
  • 승인 2016.06.2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公, 37년 만에 개조 들어가
삽교방조제에 신설되는 배수갑문 조감도.

한국농어촌공사는 24일 충남 당진시 신평면에서 기후변화에 대비한 재해대응능력 향상과 침수피해 예방을 위한 ‘삽교배수갑문 확장공사’ 기공식을 갖는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1979년 준공되어 약 3.3㎞의 방조제와 폭 20m, 높이 6m, 배수갑문 6련의 시설로 인근 1만8000㏊의 농경지에 용수공급을 책임져오던 삽교방조제는 37년 만에 대대적인 확장 작업을 시행하게 됐다.
농어촌공사는 2021년까지 1184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폭 24m, 높이 10m, 배수갑문 5련과 폭 7m, 길이 30m의 어도 겸 통선문을 신설하고 홍수 예·경보시스템을 설치해 삽교방조제와 인근 농경지의 재해대응능력을 높일 계획이다.
농어촌공사는 이번 확장공사를 통해 당진시와 아산시, 예산군 등 저지대 농경지 2284㏊의 침수피해가 감소하는 등 인근지역의 수자원 공급과 안전영농 지원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9000㎡ 규모의 친수공간을 함께 조성해 지역주민과 관광객을 위한 휴식공간으로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삽교방조제는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강우량 증가와 빈번한 국지성 강우로 삽교천 인근 저지대에 상습 침수피해가 늘어나고 있어 배수갑문의 확장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상무 사장은 “1만8000㏊에 달하는 면적의 농업생산을 책임지고 있는 삽교방조제가 기후변화 시대에 맞는 새로운 모습을 갖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삽교방조제를 시작으로 전국 수리시설이 더욱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재해대응능력을 갖추도록 보수·보강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