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특화산업 R&D 기관이 지역경제 이끈다
부천특화산업 R&D 기관이 지역경제 이끈다
  • 부천=백성기기자
  • 승인 2016.01.0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제일의 중소기업 메카
2017년까지 620억원 규모의 금형산업 기반을 부천에 조성하는 한국금형센터 착공식 첫 삽을 뜨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 부천] 부천의 특화산업 R&D 기관이 지역경제를 이끌고 있다.
부천시는 1만여개의 사업체가 모여 한 해에 8조7000여억원의 매출과 37억달러 이상의 수출입 실적을 기록하는 대한민국 제일의 중소기업 메카 도시이다.
시는 인천과 서울을 잇는 곳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과 축적된 기술력, 부천의 문화 콘텐츠 역량과 융합이 가능한 금형, 조명, 로봇, 패키징, 세라믹의 특화산업을 선정하여 적극 지원하고 있다.

한국금형센터 건립 세계중심도시 도약
인력양성 통한 일자리 창출도 큰 기여

#금형산업 고부가가치 지원
부천시는 금형산업의 고부가가치를 주목해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그 일환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금형기술센터를 유치하여 금형 및 제품의 정밀측정 지원, 정밀가공기술 지원, CAE 해석 지원 등을 통해 관련 중소기업의 매출증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금형엔지니어링 및 성형기술교육 등 인력양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로 부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부천에는 2015년 기준으로 800여개의 업체에 4700여명이 금형에 종사한다. 이는 단일 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금형업체가 모여 있는 숫자이다.
금형이란 제품을 동일한 규격으로 대량 생산하기 위해 만든 틀로 금형산업은 ‘모든 산업의 뿌리’라고 불리기도 한다.
부천의 금형산업이 세계로 뻗어나가도록 2017년까지 620억원 규모의 금형산업 기반을 부천에 조성하는 한국금형센터가 건립 중에 있어 세계적인 금형 중심도시 메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친환경 LED 조명 본산으로 자리매김
한국조명연구원 이전유치 등 적극추진

#LED 신성장 동력 발전전략
부천시는 21세기 새로운 빛의 혁명으로 불리는 LED 조명의 명품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실질적이며 체계적인 기업육성 지원에 나서고 있다.
시 관내에 소재한 400여개의 LED 조명기업을 육성 지원하고자 2006년부터 한국조명연구원 부천 이전유치 등 단계별 지원전략을 수립하여 추진해 왔다.
특히 LED 산업의 신성장 동력 발전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된 지역연고산업 육성사업은 지난 2009년부터 6년간 국비 및 지방비를 포함한 63억원을 투입하여 협력네트워크 구축, 전문 인력 양성, 제품 및 기술 개발, 마케팅 등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지원받았던 관내 수혜기업들은 6년간 약 1080억원의 매출 신장 및 360명의 신규 고용창출을 달성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시는 많은 성과를 달성한 지역연고산업 육성사업 후속사업으로 LED 조명 융합기술 육성사업을 향후 5년간 약 15억원의 자체 예산을 투입하여 융합조명 분야 기업을 적극 지원하여 기술 및 시장 영역을 더욱 확대해 나가고, 이를 통해 부천시가 세계적인 명품의 LED 조명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정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지난 2014년 7월 진행한 한국전등기구 LED 산업협동조합 사무실 이전 모습.

국내 최대 로봇산업 전진기지 급부상
로봇연구소와 로봇공원 조성 등 계획

#로봇산업클러스터 형성 한몫
부천시가 국내 최대 로봇산업 전진기지로 거듭나고 있다.
시는 2003년 지능형 로봇산업의 지역전략사업 선정을 시작으로 2005년부터 10년간 총 194억원의 사업비 투자를 통해 로봇부품의 국산화 및 국산 로봇부품을 로봇시스템 및 첨단 제품에 융합시키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부천에는 로봇전문기업과 전자부품연구원 지능로보틱스연구센터 및 지능메카트로닉스연구센터 등 로봇부품 지원기관이 함께 국내 최대의 로봇산업클러스터를 형성하여 로봇산업을 이끌고 있으며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로봇융합부품거점센터’로 지정되어 로봇부품 공급기지로 성장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부천시에는 국내 최초 로봇상설전시관인 부천로보파크가 2006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연간 7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부천로보파크는 기업의 시제품 테스트베드 역할 및 시민이 로봇과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로봇스포츠 전담팀인 ‘로파스’를 결성하여 맞춤형 로봇전문 교육을 실시하고 관내 학생들에게 수준별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연간 3000여명의 로봇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 로봇연구소 유치, 로봇공원 조성 등 국산 로봇부품의 품질인증과 신뢰성 확보를 통해 로봇부품 산업과 시스템 산업이 함께 발전하여 부천의 로봇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하도록 육성할 계획이다.

동북아시아 패키징 산업 허브로 우뚝
전문성 강화ㆍ기업 자긍심 제고 노력

#패키징 엔지니어링 디자인
부천시는 340여개의 관내 패키징 업체를 위해 2009년부터 패키징 엔지니어링 디자인 등 전문기술 지원과 인력양성 사업, 정부포상을 통해 종사자들의 전문성 강화와 기업의 자긍심 제고를 위해 노력해 왔다.
그 결과 지난 2년간 약 348억원의 관내 패키징 기업의 매출이 성장했고 55명의 직접 고용연계가 이루어졌다.
2016년에는 패키징 우수 기술 발굴을 통한 정부포상과 전문전시, 국제기술교류 활성화를 집중적으로 운영하여 부천이 동북아시아의 패키징 기술과 물류의 거점이 되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38조원의 시장 규모를 가진 패키징 산업은 ‘제품의 질’과 ‘패키징의 기술’이 시너지를 발휘해야 국내 및 세계시장에서 제조업의 경쟁력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패키징 산업의 중요성과 그 비중은 계속 커지고 있다.
패키징은 희망을 키우는 감성과 기술의 융합으로 생활에서 산업까지 패키징이 지휘하고 있으며 기술과 창조의 종합예술산업으로 문화콘텐츠산업과 접목이 중요하다는 측면에서 창조경제의 대표 중 하나로 꼽힌다.

김만수 부천시장 “수십 년간 축적된
부천 제조업 노하우 집적 대표산업”

#경쟁력 갖춘 업종 발굴 육성
부천시의 금형산업은 K기업의 세라믹 단열 플레이트 기술개발 지원으로 지식재산권 15건, 고용창출 20명과 70억원의 매출이 증가했으며 조명산업 D기업의 경우는 창업에서 성장까지 지역기업 육성을 통해 대기업에 LED 조명등을 납품하고 있다.
로봇산업은 부천시 R&D 기관(전자부품연구원)에서 박사급 인력을 기업에 파견(상주) 지원하여 핵심 알고리즘 기술개발로 C기업의 매출을 1년 만에 200% 성장시켰으며 지난해 국제로봇올림피아드 세계대회에는 초ㆍ중ㆍ고교생 12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부천시 로봇산업 중심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E기업의 경우는 패키징기술센터의 기술지원으로 600억원의 원천기술을 중국에 수출한 사례가 있다.
이외에도 부천시는 세라믹, 화장품 등 부천에 집적화되거나 경쟁력을 갖춘 업종을 발굴하여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중소기업이 가장 애로를 겪고 있는 공동 생산제품 물품보관 창고나 공장지역 내 부족한 주차장 등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공동 전시판매장을 건립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부천의 특화산업은 수십 년 동안 축적된 부천 제조업의 노하우가 발휘되는 부천의 대표산업”이라며 “특화산업을 통해 부천의 일자리가 늘어나고 지역경제가 활력을 얻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한 제9회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 시상식 행사의 한 장면.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