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무용단 27회 I-Dance
인천시립무용단 27회 I-Dance
  • 인천=이원영기자
  • 승인 2015.11.2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을 빛낸 별들’ 흥겨운 축제의 무대
인천시립무용단의 제27회 I-Dance ‘인천을 빛낸 별들’이 12월9일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린다.
이 무대는 지역 예술인 육성과 발전 및 무용인구의 저변확대를 위해 무용을 사랑하는 인천시민들이 직접 만들어보는 공연이다.
샛별 같은 무용꿈나무들의 무대와 무용교실을 통해 춤의 맛을 배워가는 주부들의 무대 그리고 지역 대학의 일반부 참여까지 다양한 참가자들의 열정으로 가득하다.
1부는 인천 출신 및 인천에 거주하는 무용전공 학생들 중 전국 규모의 각종 무용 콩쿠르(대상, 최우수상, 금상) 및 대학 콩쿠르(대상, 최우수상, 금상) 입상자를 추천, 선발하여 무대에 서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는 유초등부 14명, 중등부 5명, 고등부 5명의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2부는 ‘무용교실 수료발표회’로 인천시립무용단에서 운영하는 주부무용교실 과정을 마친 수료자들의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여기에 인천시립무용단의 미래가 될 신입 단원 정민서의 태평무가 더해져 더욱 다채롭고 흥겨운 축제의 한 판이 될 예정이다.
공연을 축하하는 개ㆍ폐막공연은 각각 인천시립무용단의 창작 작품으로 준비됐다. ‘밤으로의 여행’이라는 주제 하에 인상주의적 몸짓을 통해 몽환적 심상을 표현한 ‘야행’, 선악과를 따먹은 이브의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어 끝없이 무언가를 갈망하는 인간의 근원적 욕망을 춤으로 표현한 ‘이브’가 그것이다.
이는 새로운 한국 창작 춤을 관객과 참가자들 앞에 선보임으로써 향후 춤의 길을 걸어갈 미래의 춤꾼들에게 하나의 지향점을 제시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인천을 빛낸 별들’ 무대를 시작으로 지역문화의 찬란한 별이 될 미래의 주역들에게 많은 관심과 지원이 기대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