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경제자유구역 유치 나서
황해경제자유구역 유치 나서
  • 우영식기자
  • 승인 2015.09.0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9일 배터리 비즈니스 컨퍼런스 2015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8일과 9일 이틀간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전기차(EV)와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Secondary Battery) 분야의 전문가들을 초청, ‘Battery Business Conference 2015’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전기자동차와 배터리 산업의 기술개발 동향과 최근 이슈를 분석하고 국내외 관련 기업의 황해경제자유구역 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황해청은 컨퍼런스 첫날 전기차, 배터리 및 에너지저장장치 관련 신성장산업 분야 기업을 대상으로 황해경제자유구역 홍보와 투자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황해청 관계자는 “IT용 소형 리튬전지 시장에서 세계 1위, 2위를 차지하던 국내 기업들이 최근 IT 산업의 성장세가 꺾이면서 타격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세계 각국이 친환경 자동차 시대를 열기 위해 연비 규제를 강화하면서 전기차와 에너지저장장치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컨퍼런스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황해청은 이번 컨퍼런스를 계기로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 배터리 분야를 포함한 국내 신성장산업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국내외 기업의 투자유치에 노력할 방침이다.
황해경제자유구역은 자동차, 반도체 등 첨단산업 및 평택항의 물류, 유통을 위한 포승지구(63만평)와 유통, 의료, 관광, 주거, 교육 등 정주환경 조성을 중심으로 개발되고 있는 현덕지구(70만평)로 구성되어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