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공단환경관리사업소, 불법 폐수방류 28개 업체 적발
경기도공단환경관리사업소, 불법 폐수방류 28개 업체 적발
  • 우영식기자
  • 승인 2015.07.05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점검 결과
육가크롬, 시안, 구리 등 독성이 강한 유해물질을 여자화장실 등을 통해 몰래 버리는 등 불법으로 폐수를 하천에 방류하던 악덕사업장들이 경기도 단속에 대거 적발됐다.
경기도공단환경관리사업소는 지난 6월29일부터 반월·시화공단 내 하천에 특정수질 유해물질을 배출하는 145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특별지도점검을 실시한 결과 19%가 넘는 28개 업체가 폐수 무단방류 행위 등으로 적발됐다고 5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3월 실시한 산업단지 주변 하천 수질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육가크롬, 구리, 시안 등 특정수질 유해물질이 검출된 옥구천 염색단지, 군자천 도금단지, 제4간선수로 도금 및 금속가공단지, 시흥천 도금 및 화학단지 등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점검은 한강유역환경청, 안산?시흥시 한국수자원공사, 민간단체 등과 합동으로 전개했다.
적발 유형별로 살펴보면 28건 가운데 폐수배출시설 무허가(신고) 16개소, 특정수질 유해물질 공공수역 유출 10개소, 방지시설 비정상 가동 2개소 등이다.
이들 중 10개 업체는 폐수 오염방지시설을 설치하지 않거나 가동하지 않은 채 육가크롬, 구리, 시안 등 오염물질을 하천으로 배출했으며 18개 사업장은 무허가 배출시설을 가동하거나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시설을 가동하다 적발됐다.
실제로 시화공단에서 금속 가공업을 하는 A사업장은 스테인리스판을 절단하는 과정에서 발생된 중금속(크롬, 카드뮴 등) 폐수를 방지시설로 유입하지 않고 여자화장실 배수구를 통해 폐수를 버리면서 조업하다 적발됐다.
또한 시화공단에서 금속 도금을 하는 B사업장은 크롬 도금액 이송 과정에서 바닥에 쏟아진 크롬 폐액을 빗물에 쓸려나갈 때까지 그대로 방치하기도 했다. 크롬 폐액은 독성이 강해 하천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즉시 조치해야 한다.
이밖에도 시화공단에서 인쇄회로기판 제조업을 하는 A사업장은 폐수배출시설 설치허가도 받지 않고 빗물 배수구를 통해 구리가 함유된 폐수를 유출하다 단속에 걸렸다.
송수경 도 공단환경관리사업소장은 “지난 3월부터 실시한 수질모니터링이 악덕기업 색출에 도움이 됐다”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해 불법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육가크롬은 강력한 산화제로 독성이 강하며 시안은 흔히 말하는 청산이다. 구리는 허용치를 넘어 흡수할 때 위험한 물질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