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크리트혼화제硏 설립 반대
콘크리트혼화제硏 설립 반대
  • 용인=유재동기자
  • 승인 2015.07.0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지곡초교 학부모-주민 서명운동
용인시 기흥구 지곡동에 위치한 지곡초등학교 학부모와 주민들이 학교 옆 콘크리트혼화제연구소 설립에 반대하는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벌써 6개월째 반대활동을 이어 온 이들은 용인시 인구가 밀집하는 중심상가 및 죽전역 동백 이마트 광장 등을 누비며 온·오프라인 서명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최근 용인시는 업체 측에 주민 민원에 따른 명확한 해명 및 근거자료를 제출할 때까지 공사를 중지하라는 행정조치를 내린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불응한 업체 측이 기습 벌목을 시도하는 등 주민들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어 지곡동 학부모와 주민들은 허가 취소라는 궁극의 목표에 도달할 때까지 10만인 서명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곡동의 이러한 현안들이 KBS1 TV 프로그램 시청자 칼럼 ‘우리 사는 세상 초등학교 옆 콘크리트혼화제연구소 건립 타당한가요’라는 제목으로 지난 6월30일과 7월1일 각각 두 차례에 걸쳐 집중 보도됐다.
주민들이 제기하는 허가 절차상의 문제를 진단하고 교육부 및 미래창조과학부 도시계획과 관계자 등을 만나 인터뷰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