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차원 진상조사委 구성”
“민간 차원 진상조사委 구성”
  • 김영천기자
  • 승인 2014.11.2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가족대책위, 견인차 역할 강조
안산시 경기도미술관에서 열린 세월호 가족대책위 기자간담회에서 유경근 대변인이 사고 후 지나온 과정과 앞으로의 활동계획을 밝히고 있다.

세월호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이하 가족대책위)가 국회 특별조사위원회와 별도로 민간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추진한다.
유경근 가족대책위 대변인은 26일 안산시 경기도미술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제정된 세월호 특별법 자체가 미흡한데다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위가 갖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대변인은 “민간에서 진상조사에 나설 경우 실효성 또는 공신력의 문제가 제기될 수도 있겠지만 국회 특별조사위원회에 진상규명 방향을 제시하거나 문제점을 지적하는 등 견인차 역할은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들의 증언 외에도 그동안 자체적으로 수집·조사한 내용이 생각보다 많다”며 “자료를 종합해 분석할 전문 인력을 모으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족대책위는 또 27일부터 가동을 시작하는 해양수산부 인양 검토 태스크포스(TF)팀 회의에 참여하는 등 최대한 세월호 선체를 원형대로 인양하도록 정부에 요구할 계획이다.
유 대변인은 “아직 돌아오지 못한 실종자 9명을 찾고 사고의 진짜 원인을 밝히기 위해 세월호 인양은 반드시 해야 한다”며 “정부에 구체적인 인양방법을 제시해 줄 것을 요구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날 가족대책위는 간담회에서 사고 후 지나온 과정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활동계획을 설명했다.
간담회에서 유 대변인 등 유가족 3명은 사고 발생 후 개인적으로 느꼈던 점 등을 밝히고 앞으로 진상규명 과정에 관심을 가져 줄 것을 호소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