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용 車 10대 특성화고 기증
연구용 車 10대 특성화고 기증
  • 우영식기자
  • 승인 2014.11.25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기술연구소, 차량 전달식 가져
이미 생산이 중단된 구형 자동차로 공부하는 도내 자동차학과 고등학생들을 위해 국내 자동차회사가 최신 자동차를 학습용으로 기부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현대자동차 기술연구소 양웅철 부회장은 25일 오후 4시 현대차 기술연구소에서 연구소의 연구·시험용 차량을 도내 고등학교의 실습용 차량으로 기증하는 협약을 맺고 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현대자동차 기술연구소가 기증한 자동차는 소나타 3대, 아반떼 4대, i30 3대 등 총 10대로 자동차과가 설치돼 있는 도내 10개 특성화고등학교에 각 1대씩 전달됐다.
경기도에는 현재 수원공고(수원), 부천공고(부천), 동일공고(평택), 안중고(평택), 평택기계공고(평택), 경기자동차과학고(시흥), 산본공고(군포), 의정부공고(의정부), 세경고(파주), 전곡고(연천) 등 10개 학교 자동차학과에 280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미래의 자동차 전문가를 꿈꾸는 학생들이 자동차 구조와 정비 등 생생한 지식을 체험할 수 있게 돼 자동차에 대한 학생들의 지식수준이 한층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첨단기술이 집약된 최신 기종의 차량을 학생들을 위해 기증해 주신 현대자동차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도내 고등학교 학생들의 자동차 정비기술이 향상돼 한국 자동차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하리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날 자동차를 기증받은 산본공고 김윤배 교장은 “일반 중고차도 1000만원 이상을 호가해 아직도 실습용 차량 구입에 어려움이 많은 것이 현실”이라며 “학생들에게 커다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