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카페인 음료 퇴치 합동점검
고카페인 음료 퇴치 합동점검
  • 송창득기자
  • 승인 2013.01.2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 학교 매점서 판매 금지
학생들이 학업 집중이나 잠을 쫓기 위해 마시던 고카페인 음료인 일명 에너지드링크 음료가 학교 매점에서 사라진다.
인천시교육청(교육감 나근형)은 매점 운영 학교 68교를 대상으로 교육지원청과 합동으로 29일부터 5일간 고카페인 음료 판매 실태점검에 들어갔다.
시 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합동점검은 식품의약품안전청 제2차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 종합계획에 의해 올 1월1일부터 학교 매점과 우수 판매업소에서 고카페인 음료 판매가 금지됨에 따라 학교 매점에서 고카페인 음료를 판매하지 못하도록 유도하기 위함이다.
합동점검에 앞서 시 교육청은 청소년들에게 카페인 음료에 대한 올바른 상식과 학교 매점에서 고카페인 음료 판매 금지를 알리는 홍보 리플릿도 제작하여 각 학교에 배부한 바 있다.
‘고카페인 음료’란 카페인 함량이 1㎖당 0.15㎎ 이상 함유된 음료를 말하며 고카페인 음료 1캔(병)에는 60~130㎎ 정도의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다. 즉, 체중 50㎏ 청소년의 경우 카페인 1일 섭취기준량은 125㎎으로 시중에 유통 중인 고카페인 음료 1캔(병)만 마셔도 1일 기준량을 초과하게 되는 셈이다.
더욱이 최근 청소년들 사이에서 학업 집중이나 잠을 쫓기 위한 목적으로 고카페인 음료를 습관적으로 마시거나 고카페인 음료에 여러 가지 음료를 섞어 무분별하게 음용하는 사례들이 있는데, 과잉섭취시 불안, 메스꺼움, 구토 등 청소년들의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오히려 집중력과 수면의 질을 떨어뜨려 피로를 누적시킬 수 있다.
평생교육체육과 신동찬 과장은 “청소년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고카페인 제품에 대해 청소년들의 노출을 최대한 억제할 필요성이 있다”며 “이번 점검을 통해 학교 내에서 안전한 식품이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