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을-양주·동두천 총선 후보자간
의정부을-양주·동두천 총선 후보자간
  • 나정식기자
  • 승인 2012.03.2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철 7호선 연장사업 ‘공방’
새누리당 홍문종 의정부을 국회의원 후보가 총선 공약으로 전철 7호선을 1차적으로 의정부까지만 연장하겠다고 발표하자 민주통합당 정성호 양주·동두천 후보가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홍문종 후보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와 지난 20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전철 7호선 연장사업이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다. 1차적으로 전철 7호선을 인구 43만 의정부까지라도 끌어오고 나머지 지역(양주, 포천)은 도시개발 속도에 따라 추가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 현재 논의되는 의정부~양주 연장선만 고집하다가는 7호선 연장사업 자체가 백지화될 수 있다. 1차적으로 의정부까지만 끌어오면 공사비·공사기간을 줄일 수 있고 경제적 타당성도 매우 높다”며 ‘의정부(장암동~민락동 구간) 우선 연장 추진’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에 대해 정성호 후보는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는 곧 발표될 경기북부 연장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에 재를 뿌리는 것”이라며 “교통 인프라를 확충하여 낙후된 지역의 발전을 바라는 경기북부 시민들을 무시하는 처사일 뿐 아니라 7호선 연장사업에 대한 기본조차 모르는 무지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KDI에서도 구간이 줄면 수요도 주는 점을 감안하면 양주 고읍 연장이 결코 경제적 타당성을 반감시키는 요인이 아니다”며 “오히려 의정부 연장에 그치면 AHP 조사의 중요 항목 중 하나인 지역균형발전 평가에서 최하점을 받아 사업성이 더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정성호 후보는 “의정부가 경기북부의 수부도시라고 자임하며 의·양·동 통합을 추진하겠다는 홍문종 후보가 경기북부의 장기적이고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한 폭넓은 공약은 고사하고 고작 노선이 줄면 사업비도 줄이고 공사 기간도 짧아진다는 지엽적이고 이기적인 작심으로 지역의 염원인 7호선 연장사업을 망가뜨리는 현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7호선 연장사업의 핵심은 경제적 타당성의 적합여부를 초월하여 중앙정부의 의지에 따라 추진향방이 결정된다”고 지적했다.
정 후보는 또 “양주·동두천·포천·의정부의 공동 협의를 통해 7호선 연장 노선과 연계한 광역교통체계 운영방안을 구성, ‘관련 계획 및 정책방향의 일치성 부문’을 향상시켜 조기 착공 가능성을 높이겠다”면서 “조기 개통을 위해 경기북부 시·도 차원의 장기발전계획에 7호선 연계방안을 지속적으로 활용함과 동시에 예산 확보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후보는 “지역주민의 숙원사업인 7호선 연장이 더 이상 선거 때마다 민심을 이용하거나 현혹하는 수단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10년 동안 지지부진하던 경원선 복선전철 사업을 단 2년6개월 동안 총 예산의 약 60%를 집중 투자하여 조기 개통시킨 것처럼 7호선 또한 하루빨리 현실화하여 시민의 교통편익을 향상시키고 책임정치를 구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