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릉 신씨 제452주기 기신제
온릉 신씨 제452주기 기신제
  • 양주=임재신기자
  • 승인 2009.01.0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 중종대왕 원비 단경황후 넋 위로
양주시 사적 210호인 온릉(중종대왕 원비 단경왕후) 신씨 제452주기 기신제가 임충빈 양주시장, 이환의 ㈔전주이씨 대동종악원, 이용섭 정릉봉향회, 이상림 온릉봉향회, 전주이씨 대동종약원 관계자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임충빈 양주시장을 초헌관으로 열린 기신제는 조선조 11대 중종대왕의 원비 단경황후 신씨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드리는 제사로 매년 1월6일 양주시 장흥면 일영리 소재 온릉에서 가져왔다.
단경왕후 신씨는 지난 1487년 1월 연산군과 매부지간인 신수근의 딸로 태어났으며 13세에 진성대군과 혼인했다.
연산군의 폭정에 대항한 세력이 반정에 성공해 성종과 정현왕후 사이에 태어난 진성대군을 왕으로 추대하자 진성대군(중종)은 부인 신씨를 사저에 홀로 두고 입궐하게 된다.
연산군의 매부인 아버지 신수근이 반정세력에 의해 죽음을 당했기 때문에 중종이 신씨의 왕비 책봉절차를 서두르자 반정공신들은 신씨가 언젠가는 자신들이 죽인 아버지의 복수를 할 것을 두려워해 신씨의 왕비 책봉에 반대했다.
신씨는 70세가 넘어 1557년 12월 71세로 한 많은 일생을 마치게 된다.
신씨 사후에 명종은 아버지의 조강지처 신씨를 예우해 집은 폐비궁으로 승격하고 노비와 전답을 내렸다.
영조 15년(1739년)에 신원되어 단경왕후로 추존되었고 온릉이라는 능호를 내렸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