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광 시인 노작문학상 수상
이영광 시인 노작문학상 수상
  • 화성=이윤희기자
  • 승인 2008.12.0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문화원, 시상금 1000만원 전달
홍사용 시인이 남긴 문학적 업적을 기리는 한편 훌륭한 시인을 발굴하고 격려하는 노작문학상 시상식이 지난 6일 라비돌 리조트(화성시 정남면 소재)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는 이철행 화성부시장, 이태섭 화성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문학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노작문학상 심사위원회는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노작문학상에 이영광 시인의 작품 ‘물불’ 외 4편의 시를 선정했고 화성문화원은 시인에게 상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노작문학상은 매년 전국에서 발행되는 문예지를 중심으로 각종 간행물에 발표된 작품과 출판사에서 발표된 시를 총 망라해 등단 10년 이상의 시인 1명을 선정, 그의 작품 활동을 격려하는 상이다.
심사위원인 정진규 시인, 김명인 시인, 조정권 시인은 예심을 거쳐 올라온 10명의 시인 중 이영광 시인의 ‘고사목지대’ 외 4편을 당선작을 선정했다.
김영광 시인은 1967년 경북 의성 출생으로 고려대 영문과와 동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다. 지난 1998년 문예중앙에 빙폭 외 10편의 작품을 발표하며 등단했고 그해 문예중앙 신인문학상을 수상했다.
이형권 문학평론가는 “이영광 시인은 현실의 모순을 통찰해 그 너머에 존재하는 원융의 세계를 꿈꾸는 시인이다”고 평하며 “빛과 어둠, 삶과 죽음 등 극단의 모순을 통해 본원적 세계에서는 이들이 원융적 일체임을 말하고 있다”고 그의 작품 세계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